컨텐츠 검색
포스코ICT, 산업용 로봇 엔지니어링 사업 본격화

포스코ICT 2022. 12. 22. 15:44

▲ 포스코ICT 심민석 포항EIC사업실장(좌측)과 다임리서치 장영재 대표(우측)가 'ACS 공동개발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 산업 현장 무인운송로봇 효율적 제어를 위한 시스템 개발 추진
- 고위험 및 고강도 작업장 대상 로봇 적용 확대 및 생태계 확산 주도

포스코ICT(대표 정덕균)가 산업용 로봇 엔지니어링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포스코ICT는 22일, 로봇 제어 전문기업인 다임리서치(대표 장영재)와 ACS(AGV Control System, 무인운송로봇 제어시스템)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ACS는 제조 현장에서 운영되는 무인운송로봇인 AGV(Automated Guided Vehicle)와 자율이동로봇인 AMR(Autonomous Mobile Robot)을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현장에서 기존 운영중인 상위시스템과 로봇간 실시간 통신을 통해 로봇에게 작업을 할당하고, 작업장내 이동 관리 등을 종합적으로 제어하여 최적의 로봇 운영을 지원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포스코ICT는 고위험/고강도 산업 현장에 로봇을 적용하기 위한 컨설팅, 설계, 시스템 구축 및 운영 등 로봇 자동화 엔지니어링 전반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용 로봇의 경우 현장 적용을 위해 해당 사업장에 어떠한 로봇이 최적의 솔루션인지 발굴 및 컨설팅하고, 기존 시스템들과 연계해 통합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자가 필요한데 포스코ICT가 이러한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번에 포스코ICT와 협력을 추진하는 다임리서치는 ‘20년 카이스트 장영재 교수가 설립해 AI, 디지털트윈 기술을 융합한 차세대 물류로봇 관제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지난 11월 포스코기술투자가 CVC(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 펀드를 통해 투자를 결정한 기업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다수의 무인운송로봇 운영을 최적화하는 ACS를 공동개발할 계획이다. AI를 적용한 ‘대규모 군집 제어’ 코어 엔진(Core Engine)을 기반으로 데이터/통신 인터페이스와 산업현장 특화 서비스를 공동개발하여 ACS 솔루션을 완성하게 된다. 포스코ICT는 개발된 솔루션을 기반으로 전체 시스템 구성과 시뮬레이터 테스트 및 현장 검증을 진행 후 본격적으로 제조 현장 적용을 추진하게 된다.

포스코ICT는 ACS 확보를 통해 로봇 운영 효율화는 물론 작업장 안전을 강화함으로써 로봇 적용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물류 처리량 향상을 위해 무인운송로봇 적용이 증가하고 있는 대규모 물류창고 운영 효율화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로봇 제조사들과도 ACS 중심의 기술 및 사업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사업 생태계 확장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ICT 심민석 포항EIC사업실장은 “금번 공동개발 및 투자 협약을 계기로 제조물류 자동화 분야에 도입되는 무인운송로봇 운영효율 극대화와 생산 최적화의 핵심 기술인 ACS를 확보하고 포스코기술투자 등 그룹사간 협업을 통해 유망 기술 보유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ICT는 고위험, 고강도 작업장 대상의 로봇 토털 엔지니어링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로봇사업추진반’을 신설했다. 또한 포스코 그룹 차원의 ‘로봇기술협의회’를 발족해 로봇 적용이 필요한 그룹사 사업장을 발굴하여 핵심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제철소 우선 적용 후 그룹 내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 AGV : 제조 공장이나 물류 창고 등 물류 이송이 필요한 곳에서 미리 지정한 경로를 다른 기기와 신호를 주고 받으며 자동으로 이동하는 산업용 이송체
※ AMR : AGV와 유사한 형태로 AI와 센서 기술이 접목되어 장애물을 탐색하여 회피하고 최적의 경로를 찾아 자율적으로 목적지까지 이동이 가능한 로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