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검색
포스코그룹, ‘로봇기술협의회’ 발족해 로봇 확산 추진

포스코ICT 2022. 5. 19. 10:35

  - 포스코ICT, 포스코 로봇솔루션연구센터, 포스코홀딩스, RIST, POSTECH 등 참여
  - 고위험/고강도 작업 로봇 적용해 안전한 현장 구현, 생산성 및 품질 향상 추구

 

포스코그룹이 제철소, 신소재, 물류 등 그룹의 핵심 사업영역에 로봇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대표 정덕균)는 포스코 로봇솔루션연구센터와 포스코홀딩스 산학연협력담당, RIST 융합혁신연구소, POSTECH 포스코그룹 로봇기술협의회를 구성해 대내외 협력체제를 구축하는 등 시너지 창출에 나섰다. 포스코그룹은 현재 스마트팩토리가 적용된 생산현장을 보다 안전한 작업장으로 구현하기 위해 고위험, 고강도 작업장에 로봇 적용을 확대해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추진하고 있다.

 

로봇기술협의회는 포스코그룹 사업장에서 로봇을 우선적으로 적용해야 할 사이트를 발굴하고, 현장 니즈에 적합한 최적 기술과 솔루션을 확보하기 위해 공동 R&D와 시범 사업을 추진하는 등 현장 적용을 주도하는 역할을 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로봇 기술과 솔루션을 개발하고, 현장 적용을 위한 설계, 구축, 운영 등 로봇 자동화 전반을 담당하는 한편 현재 운영중인 스마트팩토리 등 기반시스템과 로봇이 연계되는 융합시스템을 구축해 로봇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포스코 로봇솔루션연구센터는 제철소 현장의 로봇 니즈를 발굴해 정의하고 신속한 현업 적용을 위한 솔루션 도입과 개발을 총괄한다. 포스코홀딩스도 협의회에 참여해 포스코 벤처플랫폼을 통해 육성/투자중인 벤처기업을 핵심기술의 협력 파트너로 연결하고, RIST 융합혁신연구소와 POSTECH은 요소기술 개발을 맡게 된다.

 

이를 위해 19일 오후에는 포스코ICT 판교 스마트타워에서 포스코그룹 로봇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컨퍼런스에는 포스코 그룹사를 포함 ABB, 한국로봇산업협회, 부경대 등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해 로봇 기술에 대한 최신 개발 현황과 산업계 동향을 공유하고, 제철소 대상 안전 중심의 로봇서비스를 위한 패널 토론과 기술/사례발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기조강연에 나서는 MIT 생체모방로봇연구소장인 김상배 교수는 "Robots with Physical Intelligence(물리적 지능을 가진 로봇)" 라는 주제로 최신 로봇 기술 동향과 동적 로봇의 새로운 설계 패러다임에 대해 공유한다.

 

향후, 로봇기술협의회는 핵심기술과 솔루션 확보를 위한 기술교류를 정례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장기 관점에서 파급력이 높은 기술을 중심으로 핵심 요소기술 공동 개발하고, 제철소 대상으로 선 추진 후, 그룹내 확대함과 동시에 사업화도 모색할 계획이다.

 

한편, 로봇산업은 공장과 같은 생산현장에서 위험 작업을 대체하거나, 생산성 향상을 위해 사용되는 산업용 로봇과 의료, 외식, 숙박, 가정용 등 서비스용 로봇으로 구분된다. 서비스형 로봇의 경우 삼성전자, LG전자, SKT 등 국내 대기업이 다수가 참여를 하고 있지만, 산업용 로봇은 화낙(Fanuc), 쿠카(KUKA), 야스카와(Yaskawa) 등 글로벌 로봇 제조사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