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검색
포스코ICT, 멸종위기 생태계 보존 위한 ESG 활동 본격화

포스코ICT 2022. 4. 7. 18:47

- 임직원 참여해 사라져가는 육상 식물 및 해조류 복원해 생태계 보존

-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협력해 ESG 경영 실천

 

포스코ICT(대표 정덕균)가 사라져가는 육상 및 해상 식물 증식을 지원해 생태계를 보존하고, 이들 식물이 공기중 탄소를 흡수하는 블루카본(Blue Carbon)을 조성하는 ESG 활동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전남지역에서 자생하는 희귀식물인 히어리 품종 증식을 지원하는 활동을 펼친다. 지난해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채집된 야생 종자를 국립공원 측에서 싹을 틔워 포스코ICT 직원들에게 분양해 10월까지 증식하면 다시 국립공원으로 환원하는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엠텍, 포스코플로우 등 그룹사와 함께 보호대상 해양식물인 거머리말 증식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제공하는 부지에 구축되는 증식장 내부에 포스코ICT IT 기업의 특성을 살려 해초류 성장에 필요한 온도관리 자동화시스템을 제공하고, 준공 후에는 미래세대 대상으로 생태환경 체험 교실도 운영할 계획이다. 회사측은 이번 활동을 통해 사라져가는 희귀 생태계를 보존하고, 해양 생태계가 공기중 탄소를 흡수하는 블루카본(Blue Carbon)을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해양에서는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해양생태계 복원 활동에도 나선다. 포스코ICT 직원들로 구성된 스킨스쿠버 재능봉사단들은 감태’, ‘대황 등 해조류를 포항 인근 수중에 이식하고, 생장과 번식 상태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포스코ICT는 바다식목일인 5 12, 1차 이식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며, 6월에는 2차 이식 작업, 9월에는 해조류 성장 및 번식 분석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ICT는 이번 ESG 활동을 위해 지난 7, 8일 양일간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현교), 한국수산자원공단 동해본부(본부장 이석희)와 차례로 ‘생물종 다양성 및 생태계 보존’을 위한 협력관계를 체결한다.

 

<>

  • 프로필사진
    식스맨2022.04.08 17:22

    바다새가 유명해졌네요. 환경보호에 큰 기여가 되길 바라며 응원합니다.

1 2 3 4 5 6 7 ···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