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검색
카카오워크를 통해 RPA를 이용하는 서비스가 시작된다.

포스코ICT 2021. 11. 29. 10:36

- 포스코ICT-카카오엔터프라이즈, A.WORKS와 카카오워크 연동 서비스 제공

- RPA가 수행한 업무결과를 카카오워크 메시지로 전달받아 업무스피드 제고

 

포스코 ICT의 업무자동화 소프트웨어 로봇인 RPA 솔루션과 카카오워크간 연동 서비스가 시작된다.

 

포스코ICT(대표 정덕균)는 자사의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솔루션 에이웍스(A.WORKS)를 오는 12월부터 카카오워크 플랫폼에 탑재한다고 밝혔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제공하는 메신저 기반 종합 업무 플랫폼으로 화상회의, 근태관리, 전자결재, 캘린더, 메일 등을 제공하고 있다.

 

포스코ICT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워크에 A.WORKS를 탑재하고, 고객이 서비스에 가입해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비스파트너 제휴 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A.WORKS 솔루션에는 RPA가 업무를 수행한 결과를 카카오워크 메시지로 간편하게 전송하기 위한  12가지 기능을 추가했다. 앞으로 카카오워크를 사용하는 고객은 RPA가 수행한 업무결과를 카카오워크 메시지로 확인하고, 후속 업무대응까지 할 수 있어 업무처리의 속도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앞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자체 업무에도 A.WORKS를 적용한 업무자동화를 도입해 임직원 대상 경조사비 지급 기안 작성과 SW라이선스 주문과 같이 기존 수작업으로 수행하던 업무를 자동화했다. 이 과정에서 RPA를 활용해 업무를 자동화함으로써 업무 부하를 상당부분 덜어줄 수 있다는 것을 체험하고, 두 솔루션간 협업 모델이 만들어질 수 있었다고 포스코ICT측은 설명했다. 양사는 향후 협력관계를 비즈니스파트너로까지 확장하여 A.WORKS와 카카오워크의 시장을 확대해 갈 계획이다.

 

포스코ICT RPA 솔루션인 A.WORKS를 출시해 금융, 제조, 유통, 공공 등 다양한 분야에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 개의 봇(Bot)이 단순반복 업무를 처리하는 수준을 넘어 여러 개의 봇들이 서로 협업하며, 복잡하고 중요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 , 직원 1 1봇 시대를 대비해 업무 담당자가 봇에게 작업을 지시하는 스크립트(프로그램)를 직접 작성할 수 있도록 간편화하고, AI 기술을 결합해 간단한 판단은 자체적으로 하는 등 스스로 학습하는 스마트한 RPA로 진화하는 등 RPA 2.0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한편, RPA는 사람이 반복적으로 처리하는 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을 통해 자동화하는 시스템이다. 기존 운영중인 업무시스템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짧은 기간 비교적 적은 투자비용으로 업무를 단순화, 자동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솔루션 도입이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특히, 금융분야의 경우 표준화되어 반복적인 업무 발생이 많고 기입 오류 등 휴먼에러를 줄일 수 있어 더욱 확산이 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