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와 함께 AI 전문가로 성장하는 꿈을 키워요~

포스코ICT 2020. 8. 27. 15:22



‘포스코ICT 2020 AI챌린지’ 117개 팀 참가 … AI에 대한 관심으로 높은 호응 속 개최

일반문자 시각장애인용 점자 자동변환, 불면증 환자 수면습관 분석 등 애플리케이션 출품


“소형 카메라가 부착된 스마트워치를 활용해 일반 문자를 점자로 자동변환해 시각 장애인의 일상생활을 돕는 앱입니다." “불면증 환자가 자신의 수면습관을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편안한 잠에 들 수 있록 음악을 들려줍니다.”


지난 26일, 포스코ICT(대표 손건재) 판교사옥에서 자신이 AI를 활용해 프로그래밍한 시스템을 심사위원을 대상으로 프레젠테이션 하고 있는 청소년들의 표정이 사뭇 진지하다.


포스코ICT는 AI 기술을 활용해 구현되는 중고교 학생들의 아이디어, 애플리케이션 등을 발굴해 프로그래밍하고, 우수작을 시상하는 ‘포스코ICT 2020 AI 챌린지’를 개최했다. 내년 2학기부터 고등학교 교과과정에 AI 과목이 신설되고, 한양대, 중앙대 등 11개 대학에 AI 관련 학과가 신설되면서 사회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펼쳐진 행사인 만큼 117개 팀이 참여해 높은 호응 속에서 진행됐다.


포스코ICT는 지난 6월까지 제안서를 접수 받아 이중에서 7개 팀을 선발했다. 본선에 오른 7팀과 자사 AI 엔지니어들을 멘토로 매칭시켜 아이디어 단계에 있는 청소년들의 제안을 프로그래밍하며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쳤다. 약 2개월 간 진행된 멘토링을 통해 AI 기술을 접할 기회가 부족했던 청소년들은 산업현장에서 실제 활용되는 기술을 자연스럽게 체험하고 익힐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본선에 오른 7개 출품작은 카이스트, 포스텍, 연세대, 고려대 등 국내 주요대학 SW공학과 교수로 구성된 평가위원들과 포스코ICT 직원 100명으로 구성된 내부 평가위원의 심사를 거쳐 대상(1팀), 최우수상(2팀), 우수상(2팀), 장려상(2팀)을 선정했다. 대상에는 소형 카메라가 부착된 스마트워치를 활용해 일반문자를 점자로 실시간 변환해주는 스마트워치 애플리케이션을 출품한 권서현, 이채원 학생이 수상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포스코ICT 평가위원은 비대면으로 심사를 하고, 참석자를 최소화하는 등 사회적 거리를 유지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대상에 입상한 권서현 학생은 “막연하게 생각했던 아이디어를 실제 AI 전문가들과 구체화 해나가며 접하지 못했던 지식과 기술을 배울 수 있었고 AI 분야에 더 큰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포스코ICT 임보영 연구원은 “학생들의 열정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접하며 새로운 자극을 받아 재미있게 멘토링에 참여했다”며 “그 동안 AI 분야에서 쌓아온 재능을 기부해 AI 전문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전해줄 수 있어 의미 있었다”고 말했다. 포스코ICT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AI 인재를 적극 육성하고, 이들의 취업을 지원하는 한편, AI를 기반으로 하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협력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이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산업 생태계의 선순환구조를 정착시켜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AI 챌린지 행사를 통해 개발한 청소년들의 애플리케이션들은 특허등록과 상품화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ICT는 디지털특성화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AI 교육을 방과후수업으로 지난해부터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AI 경진대회를 개최해 청소년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함께 코딩하는 등 개발에 참여할 기회를 줌으로써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끝>.

Posted by 포스코IC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