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 기업 부실징후 AI가 먼저 알아낸다

포스코ICT 2020. 2. 28. 12:26


국민연금 납부실적을 AI로 학습해 기업의 신용정보 미리 예측

포스코ICT-이크레더블, 국내 최초 AI 기반 기업신용평가 서비스 선보여


## 최근 부도처리 된 A社, 불과 한달 전 이 회사의 신용평가는 ‘B+ / Risk 등급 정상’으로 조회됐다. 이 결과를 신뢰하고 A社와 거래를 개시했던 기업들은 대금을 회수하지 못해 경영난에 빠졌다. 사실 AI 기반의 기업 부실예측시스템인 ‘크레덱스(CREDEX)’는 A社에 대해 4개월 전부터 위험구간인 6레벨을 판정했고, 3개월 내에 부실이 발생할 것을 예측했다. A社와 거래했던 기업들이 크레덱스 서비스를 이용했다면 부실을 미리 인지하고,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었을 것이다. ##


이처럼 AI를 적용해 거래 기업의 부실을 사전에 예측하고 발생 가능한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가 시작된다.


포스코ICT(대표 손건재)와 기업신용평가 전문기업인 이크레더블(대표 이진옥)이 국내 최초로 AI 기반 기업 부실예측 시스템인 ‘크레덱스(www.credex.co.kr)’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고 밝혔다. 크레덱스(CREDEX)는 AI,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기업의 재무 및 비재무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 분석해 특정기업의 채무상환 및 자금조달 능력을 사전 예측함으로써 부실이 발생하기 전에 고객에게 예측 정보를 제공해주는 서비스다.





거래 기업의 부실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들은 신용평가 전문기관이 제공하는 신용등급을 활용해 왔다. 하지만, 기존 신용등급은 연간 및 분기 단위로 작성된 기업경영활동의 결과물인 재무제표를 근간으로 등급을 산정하기 때문에 적시에 부실을 예측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크레덱스 서비스는 이러한 기존 신용등급의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재무제표뿐만 아니라 금융거래내역, 국민연금 납부실적, 공공조달 참여실적, 상거래정보 등 기업의 다양한 활동성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 자체 개발한 AI 를 활용하여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기업의 부실징후를 반복 학습한다. 이를 통해 해당 기업의 채무상환능력을 종합 평가해 기업 신용상태의 변화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부실 발생 위험을 사전에 알려주고, 부실 발생시점까지 예측해 알려주는 것이 특징이다.


기업별 신용등급은 매일 업데이트 되며, 등급 변동 발생시 메일, SMS 등으로 알람 메시지를 전송해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크레덱스는 연간 정액제 형태로 회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 시 단 건으로 특정기업의 신용 상태를 조회하여 리포트를 제공하는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포스코ICT 조용식 크레덱스 리더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AI,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개념의 기업 부실예측 솔루션을 개발하게 되었다”면서 “기업 경영활동과 관련된 데이터를 추가 확보하고 지속적으로 AI 모델을 고도화함으로써 부실 예측률을 높여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크레더블 엄기철 신용인증1본부장은 "크레덱스 서비스로 기업들은 거래 중인 고객과 협력사의 부실을 사전에 인지해 리스크에 적기 대응하고, 신규거래 계약 시에는 거래여부에 대한 올바른 의사결정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끝>


Posted by 포스코IC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