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시대, 빌딩관리도 스마트하게 한다.

포스코ICT 2018.11.28 18:25


- 포스코ICT, IoT, 빅데이터 기반 빌딩 운영관리 솔루션으로 최적의 운영, 관리 지원

- 스마트빌딩 설계, 시공, 운영에 이르는 빌딩 전 영역의 스마트화 추진



국내 스마트빌딩 구축 분야에서 최대 실적을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스마트 기술을 적용한 빌딩 운영관리 서비스에 나선다.

 

포스코ICT는 빌딩 자산관리 전문기업인 포스메이트(대표 손건재)와 협력해 IoT, 빅데이터를 비롯한 스마트 기술이 적용된 빌딩 운영관리(‘Smart FM’) 솔루션을 개발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 

 

포스코ICT가 제공하는 빌딩 운영관리 솔루션은 IoT 기술을 적용해 시설물과 설비의 상태, 운전현황, 에너지 사용량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빌딩 인프라를 최적으로 운영하도록 지원한다. 기존 사람에 의해 수작업 위주로 이루어지던 빌딩관리를 데이터에 기반하여 모니터링, 분석해 상황에 맞게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으로 관련 서비스를 제공해 다양한 빌딩으로 확산하기 쉽고, 개별적으로 시스템 적용이 힘든 중소형 빌딩을 하나로 묶어 통합해 원격관리 서비스도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다.

 

포스코ICT는 포스메이트와 협력해 송도국제도시의 마천루인 포스코타워-송도(지상 68층)에 ‘Smart FM 솔루션’을 적용했다. 빌딩 주요 설비의 진동, 온도 등 운전상황을 빅데이터로 분석, 예측해 이상 상황을 감지하고, 설비를 미리 점검하거나 교체시점도 알려준다. 건물 내 에너지 사용 흐름도 실시간 모니터링 된다. 온도와 공기상태도 실시간 체크해 냉난방, 공조시스템을 자동으로 운전하고, 조명과 엘리베이터 등 주요 설비의 운영도 현재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운전된다. 빌딩 운영 관리자의 모든 업무는 스마트폰으로 현장에서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다.

 

스마트한 운영관리를 인정받아 한국FM(Facility Management)학회가 수여하는 정보경영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양사는 올 연말까지 포스메이트가 관리하는 빌딩에 관련 시스템을 적용하고, 국내외 주요 빌딩으로 관련 솔루션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ICT 유광욱 SOC사업실장은 “IoT, 빅데이터, AI 등 스마트 기술을 빌딩에 적용하는 스마트빌딩 구축 분야에서 국내 최대의 실적과 가장 앞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면서 “향후 스마트빌딩 설계, 구축뿐만 아니라 운영까지 빌딩 생애주기 전 분야의 스마트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끝>

Posted by 포스코ICT

댓글을 달아 주세요